주인같은 종업원

by 인물 posted Nov 17,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주인같은 종업원

   개인 사업을 하시는 성도님의 직장에는 대부분 한명 이상의 직원이 계신데, 주인 마음에 드는 좋은 일군이 어떤 분인가에 대해 이렇게 말씀하시는 것을 들었습니다. 가게에서 함께 일하는 종업원들과 지내다 보면, 주인과 같은 일군이 있다고 합니다. 마치 자기가 운영하는 가게처럼 청소도 하고, 손님들을 잘 섬기고, 시간이 남으면 해야 할 일을 스스로 찾아하며, 가계에 도움이 되고 유익을 가져오도록 끊임없이 뭔가를 하려하고, 마치 주인과 같이 느껴지는 종업원이 있다고 합니다. 주인 같이 일하는 종업원의 특징은 처음에는 좀 교만해 보이기도하고, 말을 잘 안 듣는 것 처럼 보이고, 고집이 샌것같이 보이기도 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결국 가게에 큰 도움을 준다고 합니다. 주인 같은 일군과 비교가 되는 종업원이 있는데, 그냥 자기에게 주어진 시간안에 최선을 다할 뿐이지 자기 영역 밖의 일에는 전혀 관여하려 하지 않는 분인데, 이런분에게도 눈에 띄는 모습이 있다고 합니다. 이런분은 시키는 일만 할 뿐 그외의 일에는 무관심하고, 시간 맞추어 출근하고, 시간 맞추어 정확히 퇴근 합니다. 자기가 맡은 일을 더 잘하기 위해 지혜를 발휘하는 일은 좀처럼 없고, 가게와 주인의 필요를 깊이 헤아리기 보다는, 자기의 필요에 민감한 분을 말합니다. 주인의 사정을 헤아리지 못하고, 주인은 주인이고, 나는 종업원일 뿐이므로 가능하면 힘든 일은 피하려하고, 대신 받는 주급에 마음이 집중되어있고, 주인의 매상은 먼산에 불구경하듯 별로 관심도 없고 신경을 쓰지 않습니다. 그저 자기에게 돌아 올 몫에만 우선순위와 모든 관심을 두는 분입니다.

   이런 이야기가 남의 일로 생각되지 않는 이유는, 우리들이 주님이 주인되신 교회 안에서 자신도 모르게 이런 처신을 똑같이 따라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나를 어떤 일군으로 보실까? 나는 하나님 나라에서 주인 같은 일군일까요? 아니면 내가 복 받고 잘 되는 것에 시선이 집중되어 있어 주인에게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나의 유익에만 시선이 집중되어 있는 일군이 아닌지 내 자신을 하나님 앞에서 점검해 봐야 합니다. 우리 모두는 하나님 나라와 교회를 위해 새운 청지기이며 종이며 일꾼들입니다. 나의 말 나의 행동 나의 생각은 교회에 영향을 주게 됩니다. 교회가 교회의 본래의 목적과 사명을 감당하기 위해 나는 돕고 있는 조력자인지, 아니면 내만 생각하며 행동하고 있는지, 자신을 돌아봅시다. 우리 모두는 주님이 세우신 복음장로 교회의 일군들입니다. 우리 모두 교회를위해 주인 같은 일군이 되어서 조심히 행동하고 말하고 섬기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