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를 믿고 싶도록

by 인물 posted Feb 03,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예수를 믿고 싶도록

     영어의 ‘Must’는 해야한다이고, ‘Like’는 좋아한다는 뜻인데, 영혼을 세우는 목표를 정할 때, *믿게 해야한다, *헌신케 해야한다, *섬기게 해야한다, *사랑해야한다 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복음을 깊이 깨닫는 분들의 전략은 다릅니다. 어떻게 바뀌는가? *헌신하고 싶도록, *섬기고 싶도록, *사랑하고 싶도록 만들기 위해 방법을 고민해야 합니다. 대부분의 교회를 보면 여성도의 숫자가 휠씬 많고, 남자 성도의 숫자는 적습니다. 목사님의 설교만 봐도 남성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예화는 적고, 여성들의 감성을 터치하는 예화는 많아 보입니다. 또 소그룹모임도 남편들에 대한 배려가 없이, 여성들이 참석할수 있는 시간에 맞추기 때문에 많은 숫자의 남성들은 소외됩니다.

     남편이 신앙이 없을 때, 아내는 어떻게 하든지, 수단과 방법을 다 동원하여 교회 대려가고 싶은 마음이 앞섭니다. 그렇게 노력하다가 되지 않으면 “우리 남편은 가망이 없어요” 라고 마음을 접습니다. 또 남편이 교회에 나오면 오히려 자신이 불편해질 것 같다는 속내를 털어 놓기도 합니다. 남편이 예수님을 영접하지 않고 죽으면 지옥에 떨어지는 것에 대해서는 심각히 여기지 않습니다. 많은 분들이 노력하다 포기해 버리는데, 문제는 남편을 변화시키려고 ‘Must’ 의 전략으로는 힘듭니다. 남편은 아내가 같이 있어주기를 바라는데, 홀로 가버리니 아내를 교회에 뺏겼다는 생각을 가지게 되면, 점점 교회를 향해 피해의식이 더 쌓입니다. 그래서 남편이나 어떤 분을 믿게 하려면 전략을 ‘Like’ 로 바꾸어야 합니다.

     먼저 남편을 향한 말투가 바뀌어야 합니다. 남편의 마음을 녹게하는 말 중에 하나가 ‘칭찬’입니다. 남자의 기를 살려 주는데, 고마움과 칭찬의 말보다 더 큰 효과는 없습니다. 당신이 열심히 일해 주어서 우리가 늘 풍족해요! 교회 사역에 시간을 많이 뺏겨도 불평하지 않고 참아 주어 고맙다 등. 이런 말이 아내를 향해 사랑스러운 마음을 갖게 만들고, 예수님에게 관심을 돌리게 만듭니다. 또 남편을 감동시키는 최고의 방법은, ‘존경’입니다. 아내가 남편을 존경하면 아무리 무뚝뚝한 남편이라도 다 녹고 아내와 가정을 위하여 어떤 희생도 감수합니다. 아무리 힘든 남편이라도 칭찬할 것이 한 두가지는 꼭있습니다. 칭찬할 것이 없다고 하는 분들은 남편의 장점을 당연시 여기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교회와 목회자에 대해 불평이 없어야 합니다. 남편이건, 이웃이건 전도 대상자이건, 누구에게든지 우리는 말조심해야 합니다. 불평을 늘어 놓거나 비난하는 것은 이들이 교회에 나오지 못하도록 가로 막는 일이 됩니다. 어느 누구에게도 장단점이 있는데, 칭찬꺼리를 전혀 찾지 못한다는 것은 본인에게 문제가 있다고 봐야 합니다. 칭찬, 존경, 배려, 깊은 사랑은 예수를 믿고 싶도록 만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