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는 큰 에너지가 집중됩니다

by Eunsoochoi posted May 23,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기도해 주세요.” 라는 부탁을 받을 때, 그 말투에서 진지함이 느껴지지 않으면 당혹스러울 때가 있습니다. 대부분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를 부탁하지만, 그냥 지나가는 말로 쉽게 부탁할 경우는 혼동이 됩니다. 미국을 방문한 분이 계셔서 친절히 안내하고 돌봐 드렸을 때, 이런 인사를 하고 떠납니다. “한국을 방문하면 꼭 연락바랍니다.” 그러나 한국에 가서 실제로 연락을 했을 때, 이런 저런 핑계로 만날 수 없으면 진심이 아니었고 인사치례 였음을 깨닫습니다. 기도부탁은 쉽게 할 수 있지만, 인사치례로  하듯 가볍게 해서는 안됩니다. 왜냐하면 기도는 큰 에너지가 집중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기도에 대해 진지해야 하고, 인사치례로 부탁하지 말고, 상투적인 말로 기도를 요청해서는 안됩니다.
       만일 인사치례가 아니고 진정으로 기도해 주기를 기대한다면 요청하는 방법도 달라야 합니다. 기도는 쉽게 언제 어디서든지 할 수 있지만, 집중을 요구합니다. 긴급한 문제나 중요한 문제를 놓고 기도 하려면 많은 에너지가 집중되며, 기도의 깊은 자리에 들어가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자녀들의 잡 인터뷰를 위해 기도요청을 받으면, 제가 이렇게 권합니다. 인터뷰하는 시간에 금식하며 기도하자고, 때로는 저도 함께 금식에 동참합니다. 기도에 희생이 들어갈 때 응답이 빠르고, 기도의 깊은 자리에 들어가면, 많은 에너지가 소모되는 일이 기도입니다
      헌신 카드에 기록하여 기도 제목을 내면, 기도파일에 넣어 응답 받을 때까지 기도합니다. 기도는 어디서든지 할 수 있지만, 응답 받기 위한 기도는 기도에 희생이 따라야 합니다. 즉석에서도 기도 할 수 있지만, 그런 기도는 형식으로 흐르기 쉽기 때문에 기도에 대해서 항상 진지해야 합니다. 기도를 부탁 할 때 부탁하는 사람의 간절한 마음을 봅니다. 상투적인 말로 기도를 부탁하면, 기도 해준다, 안 해준다 라는 답을 하지 않고 넘어갑니다. 그러므로 기도 부탁에 진심이 들어 있어야 합니다. “제가 이번 한 주간 동안 새벽에 기도하겠습니다.” “특별기도 제목에 넣고 기도하겠습니다.” 그런데 가장 좋은 기도 요청은 123 기도 요원들이 제출한 기도제목은 매일 기도합니다. 
      심각한 문제로 기도를 요청할 경우, 상황을 글로 적어서 제출하면 응답 받을 때 까지 계속 기도합니다. 이 메일을 통해 기도 부탁하시는 것도 환영합니다. 주님께서 주기도문을 통해 기도의 내용을 가르쳐 주셨는데,  기도는 쉽게, 어디서든지, 부르짖을 수 있지만, 기도를 부탁할 때도 진지하고, 기도에 큰 에너지가 집중됨을 기억하시고 기도를 할 때나, 기도를 요청할 때 주의해야 함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